[장성운 변호사의 법률 Q & A] 하수급인에게 고용된 근로자 산재사고는 누구 책임?

현장 지시감독 등 구체적 관여가 있는 노무도급의 경우 도급인에게도 책임 있어

울산 뉴스투데이 기자 | 2021.06.01 10:15: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 본사 법률고문 장성운 변호사.     ©울산 뉴스투데이
[장성운 변호사의 법률상담] "하수급인에게 고용된 근로자 산재사고는 누구 책임?"
 
Q = 저는 A회사로부터 건물신축공사를 하도급 받은 건축업자 B에게 고용돼 5층 난간에서 작업을 하던 중, B가 고용한 C가 작업받침대를 잘못 설치하는 바람에 지상으로 추락하여 중상을 입게 되었습니다. B는 별다른 재산이 전혀 없는 상태인바, A회사로부터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지요?

A = 본래 사용자는 근로계약에 수반되는 신의칙상의 부수적 의무로서 피용자가 노무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생명, 신체, 건강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인적․물적 환경을 정비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할 보호 의무를 부담하고, 이런 의무를 위반함으로써 피해자가 손해를 입은 경우 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대법원 2001. 7. 27. 선고 99다56734 판결).

그런데 도급인은 도급 또는 지시에 관하여 중대한 과실이 없는 한 수급인이 그 일에 관하여 제3자에게 가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없으나(민법 제757조), 도급인이 수급인에 대하여 특정한 행위를 지휘하거나, 특정한 사업을 도급시키는 경우와 같은 이른바 노무도급의 경우에는 도급인도 책임이 있으며(대법원 1998. 6. 26. 선고 97다58170판결), 또한 도급인이 수급인의 일의 진행 및 방법에 관하여 구체적인 지휘․감독권을 유보한 경우에는 도급인과 수급인의 관계는 실질적으로 사용자 및 피용자의 관계와 다를 바 없으므로, 수급인이 고용한 제3자의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에 대하여 도급인은 민법 제756조에 의한 사용자책임을 면할 수 없다(대법원 1999. 2. 23. 선고 97다12082 판결).

따라서 귀하의 경우 A회사가 B에게 공사일체를 맡기고 일의 진행 및 방법에 관하여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면, 귀하는 A회사에 대하여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는 없다 할 것이나(대법원 1991. 3. 8. 선고 90다18432 판결), A회사가 B에 대하여 특정한 사업을 도급시킨 노무도급에 해당하는 경우, 또는 공사현장에 공사감독원으로 현장소장을 두고 공사의 진행 및 방법에 관하여 구체적으로 지시․감독한 경우라면, 귀하는 A회사에 대하여도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할 것이다.
 
물론 손해배상액에 있어서는 위 사고를 당한 본인의 과실이 있다면 그 과실비율에 상당하는 부분은 줄어들게 된다.

한편 도급인과 수급인이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하면서 수급인의 부주의로 인하여 인명피해 등의 손해가 발생하였을 경우 수급인이 배상한다는 특약을 기입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경우에도 그 특약의 효력은 도급인과 수급인 사이에서만 효력이 있는 것이고 대외적으로 반드시 도급인의 손해배상책임이 면제된다고 할 수는 없으며, 도급인의 지시․감독의 정도여부에 따라 도급인의 손해배상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