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정과제 및 지역 공약 현안과 연계 실행사업 발굴 회의' 진행

그동안 발굴한 실행사업 점검 및 토론위해 마련

한마음 기자 | 2017.08.17 09:41: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한마음 기자] 울산시는 17일 오전 9시 10분 본관 7층 상황실에서 김기현 시장 주재로 부시장, 실·국·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및 지역 공약을 지역 현안과 연계한 실행사업 발굴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는 정권 초기에 지역 현안들이 국정과제에 반영되기 위해서 관련 부처를 상대로 한 적극적인 설득도 중요하지만, 발굴한 실행사업 자체가 국정과제와 부합되는 충분한 설득력이 있어야 하므로, 그동안 발굴한 실행사업을 점검하고 토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시는 이번 회의에서 새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와 지역 공약을 지역 현안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 48대 국정과제에 129개 사업과 울산 지역 공약인 8개 분야 11개 사업, 그리고 8개의 제도 개선과제를 발굴했다. 

발굴한 실행사업은 계속 사업 88건 2조 9305억 원, 신규 사업 47건 3조 8587억 원이다. 

시는 계속 사업에 대해 100대 국정과제와 연계해 지속적인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며, 신규 사업은 해당 중앙부처 사업에 반영하기 위한 설득과 지역 정치권과 공조체계를 구축 하는 등 새 정부 국정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K-ICT 화학 스마트 플랜트 생태계 구축사업 1850억 원, 융합 콘텐츠 생태계 육성 210억 원, 동해안 용가자미 자원보존대책 연구 10억 원, 치매예방 관리사업 추진 267억 원 등이 있다. 

제도개선 과제로는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개선, 3D프린팅 추가 업종 창업기업의 매출액 기준 완화, 도심지 수소충전소 건설규제 완화 등 8개 과제가 있다.

이날 회의에서 김기현 시장은 "일자리 창출, 서민생활안정, 4차 산업혁명 등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하는 데도 주력해 줄 것과 사업의 타당성과 당위성 등 논리개발을 통해 사업 반영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울산시는 향후 100대 국정과제를 관리하기 위해 새로 구성될 '정책기획위원회'와 지방공약을 담당할 '지역발전위원회' 등에 대한 정부의 정책동향을 면밀하게 살펴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기현 시장은 새 정부와 본격적인 정책교감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 5월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면담, 지난 6월은 국정기획위 및 전국시도지사-VIP간 간담회 참석,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과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가졌다.

이어 지난달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의 만남 등을 통해 지역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 요청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고 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