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 내달 중순 발표

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한 인프라, 진출 분야 확대

박지현 기자 | 2017.09.26 09:20:5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출처=청와대)

[울산뉴스투데이 = 박지현 기자] 청와대가 일자리와 양극화·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방안'을 내달 중순쯤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지난 25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일자리수석실의 보고를 받은 뒤 토론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최근 우리 사회에서 제기되는 일자리·양극화·고령화 등의 해결방안으로 사회적 경제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지난 2007년 이후 사회적기업·마을기업·협동조합·자활기업 중심으로 사회적 경제가 단기간에 빠른 양적성장을 이뤘지만, 아직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가 미흡하고 진출 분야도 제한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자생적 성장을 위한 금융·판로·전문인력·법 제도·정책 컨트롤타워 등 인프라 구축과 사회서비스·도시재생·문화예술·프랜차이즈·신재생에너지 등 진출 분야 확대에 중점을 둔 사회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앞으로 관련 부처 논의를 거쳐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오는 10월 중순경 일자리위원회 3차 회의를 통해 발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2040 남녀 직장인, 패키지 보다 '자유여행'선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