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시립미술관 건립 속도 박차

내격 2월 착공, 오는 2020년 2월 준공 예정

한마음 기자 | 2017.10.10 13:07: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립미술관 조감도 모습. (사진출처=울산시)

[울산뉴스투데이 = 한마음 기자] 울산시립미술관이 건립에 속도를 낸다.

울산시는 10일부터 울산시립미술관 건립부지에 속하는 중부도서관 철거 작업에 이어 문화재 시굴조사를 하고, 실시설계를 올해 말까지 완료하는 등 시립미술관 건립에 박차를 가한다.

기존 중부도서관은 이달 초 중구 성남동 '임시 도서관'으로 이전해 도서관 운영과 열람에 필요한 기본적인 기능을 갖춰 운영되고 있다.

북정공원의 지하주차장은 중부도서관 길과 연접해 있어 차량 통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내년 2월 '시립미술관 건립공사'와 병행해 철거하고 조경수목 등 지장물은 오는 12월 말까지 이전할 예정이다. 

울산시립미술관은 총 73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면적 1만 2400㎡, 지하 3층, 지상 2층 규모로 내년 2월 착공, 오는 2020년 2월에 준공될 계획이다.

주요 시설은 전시장, 다목적 홀, 수장고와 시민을 위한 편의시설인 카페 및 아트 숍 등으로 구성돼 미술관으로서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시 관계자는 "현대예술과 문화를 소통하는 공공미술관 역할을 수행하는 동시에 창조적이며 능동적인 소양을 함양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을 제공하는 등 21세기에 걸맞은 미술관으로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2040 남녀 직장인, 패키지 보다 '자유여행'선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