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도서관' 개관

오는 26일 개관 예정, 대강당 및 전시장 등 갖춘 복합문화교육공간

고세동 기자 | 2018.04.23 09:24:3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고세동 기자] 전국 지역대표도서관 중 최대 규모의 '울산도서관'이 문을 연다.

울산시는 오는 26일 남구 여천동 옛 여천위생처리장부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울산지역대표도서관인 '울산도서관'(꽃대나리로 140)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울산도서관은 연면적 1만 5176㎡, 부지 3만 2680㎡로 전국의 지역대표도서관 중 최대 규모로 자료실뿐만 아니라 대강당, 전시장, 종합영상실, 문화교실, 세미나실, 동아리실과 같은 문화공간과 북카페, 식당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는 복합문화교육공간이다.

또한 개관장서 14만 6000권을 포함해 매년 2만 5000권의 장서를 추가로 구입해 오는 2023년까지 31만 5000권 이상을 구축할 예정이며 60여 만권의 도서가 수장 가능한 보존서고를 포함해 총 91만 5000여 권의 서고 규모를 갖추고 있다.

울산도서관의 외관은 울산의 지역성을 담은 독창적 디자인으로 고래 모양을 형상화했으며 야외에는 향유마당, 꿈마루동산, 미러폰드, 101인의 책상들이 있어 일상 속 지식 놀이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3층은 1개 층이 하나의 공간으로 구성된 열린 공간으로 자연체광이 가능한 구조로 독창성을 더하고 있다.

로비에 설치된 거대한 벽면 서가는 울산을 대표하는 도서관으로서 위상과 진정한 지식 문화의 장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동시에 담아내고 있는 공간이라 할 수 있다.

신정성 울산도서관장은 "개관과 동시에 울산도서관은 울산 지역의 18개 공공도서관과 160여 개의 작은도서관 간 네트워크의 컨트롤타워 역할뿐만 아니라 지역의 독서문화를 선도하고 시민과 지식정보를 연결해주는 지역 커뮤니티의 장으로써 울산도서관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화도시 울산으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울산도서관은 사업비 651억 원(복권기금 146억 원 포함)이 투입돼 지난 2015년 12월 착공한 후 약 2년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지난해 1월 준공해 약 3개월 동안 운영시스템 구축 등 준비 기간을 거쳤다.

녹색건축인증 최우수(그린 1등급), 건축물에너지효율 1등급,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최우수 인증(예비) 등을 받았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