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장애인 자립기반 강화 추진

올해부터 장애인 일자리사업 확대 시행

조은미 기자 | 2019.02.14 09:58:2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장애인 일자리사업 확대추진을 통한 장애인의 자립기반 강화가 추진된다.

울산시는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장애인 일자리사업을 올해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장애인일자리 사업 대상인원을 지난해 461명에서 올해는 531명으로 15% 확대했다.

또한 사업비는 최저임금을 반영해 지난해 51억 200만 원에서 올해 65억 8431만 원으로 전년대비 29% 증가시켜 소득보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장애인일자리 현황을 살펴보면 복지시설, 우체국, 공공기관 등에 행정도우미를 배치해 복지행정업무 보조를 맡도록 하는 '장애인 일자리'의 대상 인원은 지난해 417명에서 올해 471명으로 54명 증원했다.

사업비는 지난해 44억 9680만 원에서 올해 56억 9641만 원으로 약 12억 원이 증액됐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발달장애인 요양보호사 보조 및 발달장애인 행복일자리도 지난해 29명에서 올해 45명으로 16명을 증원했으며 사업비는 지난해 3억 7173만 원에서 올해 6억 4946만 원으로 2억 7773만 원 증액됐다.

다만 시각장애인 안마사 파견 일자리 대상인원은 지난해와 동일한 15명 수준으로 유지된다.

이와 함께 시청 2별관 내 민원실에 중장장애인의 자립기반 마련과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카페를 설치키로 하고 한국장애인개발원 '카페 I got everything'사업에 공모해 국비 6000만 원 지원을 받아 리모델링 작업 후 내달 개소할 계획이다.

카페 위탁운영 기관은 공모를 통해 특수학교인 태연학교가 선정됐으며, 카페 종사자의 70% 이상은 중증장애인을 채용해야 한다.

이밖에 학령기 이후 증중장애인의 직업생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직업재활시설 신축 및 지원을 확대한다.

현재 직업재활시설 15개소에 386명의 장애인이 근로를 하고 있으며, 사무원이 없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운영 활성화를 위한 사무원 배치 계획에 따라 지난해 3개소, 올해 3개소에 각 1명씩 사무원을 배치했다.

또 울산 동구에 37억 2200만 원의 사업비로 연면적 800.94㎡ 규모의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1개소를 신축 이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의 자립생활이 이뤄지는 포용사회를 위해 지난달 1일자로 장애인복지과를 신설했다"며 "장애인도 더불어 잘 살기 위한 경제자립 기반강화를 위해 지속 가능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