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야음동 대현주택조합사업 강제수용 지주들, 행정소송 패소

사유지 아파트 도로부지로 강제 편입

서현빈 기자 | 2019.02.15 11:23:3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남구 야음동 대현주택조합사업 아파트 도로부지에 강제수용된 지주들이 울산시를 상대로 낸 사업취소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 (사진출처=울산뉴스투데이)

[울산뉴스투데이 = 서현빈 기자] 울산 남구 야음동 대현주택조합사업 아파트 도로부지에 강제수용된 지주들이 울산시를 상대로 낸 사업취소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

울산지법에 따르면 야음동 지주들이 울산시를 상대로 낸 아파트 사업승인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이 내려졌다.

이 소송은 지난 2017년 남구 대현주택조합사업 추진에 따라 사유지가 아파트 도로부지로 강제 편입되면서 시작됐다.

대현주택조합은 야음동 461-1 일원에 아파트 진입 도로 계획을 세워 건설 사업승인을 받기 위해 일부 사유지를 포함시킨 내용의 계획서를 울산시에 제출, 사업 승인을 받았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안 도로 부지에 편입된 지주들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이와 같은 갈등이 시작됐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2040 남녀 직장인, 패키지 보다 '자유여행'선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