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무거건강생활지원센터에 울산 최초 정신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개소

정신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 바꾸고 이웃에 희망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

조은미 기자 | 2019.03.12 09:59: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남구 로고. (사진출처=울산 남구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울산 남구 무거건강생활지원센터 1층에서 울산 최초로 정신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히즈빈스 커피(HISBEANS COFFEE)'가 오는 12일 개소식과 함께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지역주민, 유관기관, 내빈 100여 명이 참석해 정신장애인 바리스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했다.

정신재활자의 사회복귀 창구로 문을 연 이 카페는 신재활시설인 '새마음정신문화센터'와 장애인을 채용해 운영하는 예비 사회적기업인 '히즈빈스 커피'의 협약을 통해 이뤄졌다.

7명의 정신장애인 청년 바리스타는 지난 2017년~2018년까지 남구의 나눔천사 기금으로 바리스타 양성 교육을 받아 전문인으로써의 자격을 취득했다.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운영하는 이 카페는 정신장애인 청년 바리스타 7명이 직접 커피를 내릴 예정이며 커피뿐만 아니라 케이크와 다과류 등을 다채롭게 준비해 따뜻한 서비스로 주민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남구보건소는 이 카페가 정신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바꾸고 이웃에 희망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규 남구청장은 "이번 카페운영이 사회적 편견을 개선하는 초석이 되길 바라며, 기술부재 등으로 취업에 어려움이 많은 소외계층이 전문직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직업재활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