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백운산 일대 건축 폐기물 장기간 방치

1급 발암물질 석면 슬레이트 등 포함돼 환경오염 우려

서현빈 기자 | 2019.03.15 11:48: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백운산 일대가 건축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출처=울산뉴스투데이)

[울산뉴스투데이 = 서현빈 기자] 울산 백운산 일대가 건축 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울창한 산림지역인 백운산 일대에 1급 발암물질인 석면 슬레이트 등 건축 폐기물이 방치되고 있어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다.

이 폐기물들은 지난해 5월 이 일대에 목장 개발을 위해 벌목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다. 건물주는 건물이 오래돼 무너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영농법인 업자 A씨는 이 일대의 땅을 매입해 목장을 만들기 위해 벌목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3만여 m²에 살고 있던 1만여 그루의 나무가 베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울주군 관계자는 "최근 현장을 확인했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폐기물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