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개별노선제 전환으로 교통민원 감소 효과 '톡톡'

공동배차 나머지 42개 노선도 상반기 중 개별노선제로 전환 예정

조은미 기자 | 2019.04.10 16:18: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시내버스가 좀 더 친절해지고 이용하기가 편리해지고 있다.

울산시는 시내버스의 노선운영체계를 지난 1982년 공동배차제 시행 이후 36년 만인 올해 1월 1일부터 '개별노선제'(68개 노선 중 26개 노선)로 전환, 시행했다.

개별노선제란 노선별 전담운행업체를 지정해 운행하는 방식으로 노선운행 주체가 확실하기 때문에 버스업체의 경영개선을 위한 원가 절감 노력 등 대시민 서비스 개선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행 결과 교통불편 민원접수가 지난해(1월∼3월) 36건에서 올해(1월~3월)는 12건으로 66.7%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는 무정차 13건, 배차시간미준수 10건, 불친절 5건, 난폭운전 2건, 기타 6건이었다.

올해는 무정차 4건, 배차시간미준수 5건, 난폭운전 2건, 기타 1건 등으로 불친절, 무정차 등 이용승객의 불편 사항이 다소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노선을 다수의 업체가 공동으로 운행할 경우에는 서비스 기준과 대상이 명확하더라도 서비스 제공 주체가 불분명해 승무원의 책임 의식 확립에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개별노선제 전환으로 정류소별 승객 특성과 운행경로 숙지도가 증가돼 승객 중심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개별노선제 전환에 대해 승무원과 운송업체도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선 특성 및 숙지도 등 향상으로 운행 효율성이 개선되고, 업체의 경영개선을 위한 원가절감도 기대되기 때문이다.

울산시는 올해 상반기 중 나머지 42개 노선(일반형 및 직행좌석형 시내버스)도 개별노선제로 전환하기 위해 버스업체와 협의 중에 있다.

정병규 버스택시과장은 "분석기간이 다소 짧기는 하나 시내버스 업체가 대시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책임을 지게 돼 대중교통 서비스가 한 단계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는 시내버스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시는 총 23개의 버스업체가 877대의 버스로 162개의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시내버스는 8개 업체 110개 노선(공동배차 42개 노선) 749대, 지선은 7개 업체 33개 노선 83대, 마을은 8개 업체 19개 노선 45대이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