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 주류 가격 동결로 물가 안정 동참

주류업계의 가격 인상 흐름 속 소비자에게 가격 부담 전가시키지 않겠다는 방침

조은미 기자 | 2019.06.03 11:19:2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무학 로고. (사진제공=무학)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종합주류회사 무학은 자사 주력 제품 '딱 좋은데이'를 비롯해 전 제품에 대해 가격을 인상하지 않겠다고 3일 밝혔다.

딱 좋은데이는 지난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병당 공장출고가 1006.9원을 유지한다.

지난 4월 맥주 1위 업체의 4.9% 가격인상에 이어 5월 소주 1위 업체가 6.45%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이달에는 2위 업체까지 7.21% 인상을 단행하며 주류업계의 주류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동남권 대표 주류제조회사 무학은 기업의 단기적 영업이익 개선을 위해 소주 가격 인상으로 인한 가격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무학은 물가 상승으로 인해 적색 신호가 불거진 서민 경제와 부산·울산·경남의 주력 산업군의 경기 불황속에서 '딱 좋은데이'의 가격 인상 시 소비위축으로 이어져 지역 경기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해 주류업계의 가격 인상 행렬에서 빠지게 됐다.

또 최근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 문화가 늘고 있는 추세에 주류 가격마저 인상된다면 소비자가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는 것이 더욱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며, 지역 외식업자나 자영업자에게 인상된 가격으로 단기적으로는 매출이 개선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우려가 커 가격 인상을 진행하는 것은 아니라고 무학 경영진은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수능 무학 대표이사는 "서민의 생활에 와닿는 불경기와 물가인상 등으로 위축된 소비자 동향을 개선하고자 경영진과 고심 끝에 주류 가격 동결을 결정하게 됐다"며 "무학은 지역 공동체 기업으로서 고객의 생활 물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학은 올해 창립 90주년을 맞은 주류회사로 지역사회의 풍요로운 삶을 위해 좋은데이나눔재단을 통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고객께 풍요로운 삶을 제공하는 기업가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