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2 실내종합체육관 첫 삽

사업추진 6년 만에 11일 기공식 갖고 본격 공사착수

조은미 기자 | 2019.06.11 10:19:2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제2 실내종합체육관이 사업추진 6년 만에 첫 삽을 뜬다.

울산시는 오는 11일 오후 2시 제2 실내종합체육관 건립 현장인(남구 무거동 산50번지 일원) 울산체육공원 내 구 자동차극장부지에서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체육관 규모는 총사업비 544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2만 4075㎡에 지하1층·지상3층, 연면적 1만 8349㎡로 건립될 예정이다.

준공예정은 오는 2021년 7월로 같은 해 10월에 개최되는 전국체전 경기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주요시설은 4000석의 다목적 체육관과 볼링장 30면, 라켓볼장 3면, 휘트니스장, 체육관 부대시설 등으로 다목적 복합실내체육관으로 건립된다.

제2 실내종합체육관이 준공되면 오는 2021년 제102회 전국체전 개최 후 시민들의 여가생활과 건강증진을 위한 실내체육시설로 이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국내경기 및 국제경기 등을 개최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울산의 대표체육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울산체육공원 내 문수경기장, 문수야구장, 문수수영장, 테니스장 등 공공체육시설과 더불어 천혜의 자연환경조건을 갖춰 타 지역 선수들의 전지훈련장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활성화와 울산체육발전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제2 실내종합체육관은 공공체육시설간의 시너지효과와 주차장시설 등 이용자 편의시설을 고려해 지난 2014년 7월 울산체육공원에 건립키로 확정했다.

지난 2016년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승인을 받고 문화체육관광부를 설득해 국비 128억 원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전행정절차를 이행하면서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는 듯 했다.

그러나 사업위치가 개발제한구역으로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규정에 따라 3000㎡이상의 건축물을 건축할 경우 국토교통부장관의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승인대상이 돼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 과정에서 2번이나 탈락해 건립이 무산될 뻔 했다.

그후 울산시에서는 수차례에 걸쳐 중앙도시계획위원들에게 사업의 필요성과 사업위치 선정 불가피성에 대한 이해와 설득 끝에 당초계획 대로 승인을 받아냈다.

울산시는 창의성과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 선정을 위해 지난 2017년 건축계획과 시공분야 등 관계 건축전문가로 구성된 건축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하고 지난 3월 ㈜한진중공업과 ㈜조은아이건설을 공동시공사로 선정해 11일 기공식을 개최하게 됐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