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 지방정원 '제2호 국가정원' 지정

오는 2023년까지 생산유발 5552억 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조은미 기자 | 2019.07.11 13:12: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태화강 일부 모습. (사진출처=울산뉴스투데이)

[울산뉴스투데이 = 조은미 기자]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이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우리나라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울산시는 11일 산림청(청장 김재현)으로부터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의 제2호 국가정원 지정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내년부터 정부로부터 태화강 국가정원의 운영관리를 위해 매년 30~40억 원 가량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난해 울산발전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태화강 국가정원지정으로 울산시는 오는 2023년까지 생산유발 5552억 원, 부가가치유발 2757억 원, 취업유발 5852명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태화강 국가정원은 84ha의 면적에 6개 주제 29개 세부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방문자센터와 정원 체험시설 등을 갖추고 있어 연간 158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울산의 최고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태화강 국가정원은 하천이 가지는 입지적 제약을 극복하고, 오히려 하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원을 표방한 국내 최초의 수변생태정원이다.

특히 오염됐던 태화강을 복원시키고 보전하면서 자연자원과 정원을 연계해 도시재생 등에 있어 성과를 거두면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문재인 정부의 지역공약 중 하나이다.

울산시는 이번 지정을 계기로 그동안 수도권, 호남권에 편중됐던 정원 문화를 기반 확충 등을 통해 울산을 포함한 영남권으로 확대되는 계기가 되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선포식은 계절을 감안해 오는 10월 중순경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