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지역 내 축제 모두 취소·연기

산악영화제·옹기축제 연기, 작천정 벚꽃축제·PWA세계윈드서핑 취소

김청 기자 | 2020.02.24 15:41: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울주군 로고. (사진출처=울산 울주군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청 기자] 울산 울주군과 사단법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3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5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올해 산악영화제는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영화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연기를 결정했다"며 "10월로 연기되면서 많은 부분에 변경이 불가피해졌지만, 지금까지 준비한 것을 토대로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020 울산옹기축제는 올해 하반기 개최하기로 했다.

옹기축제는 당초 5월 1일부터 5일까지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연기하기로 했다.

향후 축제 일정은 옹기축제 추진위원회를 통해 축제 개최 시기를 확정할 예정이다.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0울산울주진하 PWA세계윈드서핑대회는 취소했다. 

울산 울주 진하 PWA세계윈드서핑대회는 해외 탑 랭커 선수를 포함한 70여 명이 참가하는 국내 유일의 국제 규모 윈드서핑대회로 지난해는 5500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한 바 있다.

울주군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 중인 코로나19의 여파로 4월 중순 개최 예정이던 일본 대회가 취소됐다"며 "윈드서핑대회 특성상 5월이 넘어가면 풍속이 대회 기준이 미치지 못해 불가피하게 연기를 할 수 없어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작천정 벚꽃축제도 취소된다.

울주군은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작천정 벚꽃길과 다목적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울주작천정 벚꽃축제를 취소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 추세여서 벚꽃축제를 취소하는 게 타당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벚꽃축제에 11만 명이 다녀간 만큼 행사가 취소되어도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방문객을 위한 편의시설은 마련할 예정이다.

울산 울주군은 벚꽃길 주변 환경정비와 임시화장실 배치, 벚꽃길 내 포토존 설치할 계획이다. 또 안전점검반을 기존 축제 기간 동안 운영할 예정이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