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학생들을 위한 11번째 명상숲 준공

청솔초등학교 내 녹지공간 확대하고 자연휴식공간 마련해

김청 기자 | 2020.05.23 08:06:1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청솔초등학교 명상숲 전경. 사진제공 울산 남구.

[울산뉴스투데이 = 김청 기자] 울산 남구는 학교부지 안의 소외되었던 공간을 친환경 학습공간 제공 및 생활권 지역주민에게 부족한 녹색쉼터 활용은 물론 부족한 녹지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청솔초등학교 명상숲 조성사업을 완료하였다.

이번에 조성된 남구 11번째 명상숲은 학교 정문에서부터 교실 건물로 진입하는 운동장 주변으로 쾌적한 통행로 및 산책로를 조성함과 동시에 기존 학교 녹지공간을 확대했다.

또한 확대된 녹지공간에는 기존 수목과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왕벚나무 등 9종 32본의 교목을 식재해 그늘을 제공하고, 홍가시나무 등 18종 5943본의 관목 및 초화류를 심고 수목표찰을 설치해 학생들이 각종 수목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게 했다.

이외에도 앉음벽, 피크닉테이블 등 설치해 휴식공간도 마련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이번 명상숲 조성사업에는 사업비 6천만원이 투입됐으며, 달동 청솔초등학교 내 노후된 공간 700㎡에 대해 지난 1월 협약 체결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4월에 사업을 착공하고 이번 달 마무리 했다.

한편, 공원녹지과장은 "2010년부터 현재까지 총 11개 학교에 명상숲을 조성해 학생 및 지역주민들의 자연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며 "부족한 녹지공간 확보를 위해 명상숲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