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29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주민들이 요건에 맞춰 불법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도 즉시 과태료 부과

이솔희 기자 | 2020.06.18 17:35:5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남구, 오는 29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사진제공=울산 남구.

[울산뉴스투데이 = 이솔희 기자] 울산 남구가 오는 29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를 본격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는 주민들이 요건에 맞춰 불법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도 즉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지난해 5월부터 시행됐다.

기존에는 ▲횡단보도 ▲인도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소화전 주변 5m 이내 등 '5대 불법 주정차'가 주민신고 대상이었으나 이번에 어린이보호구역이 추가됐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민신고제는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불법주·정차 된 차량을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동일한 위치에서 촬영된 1분 간격의 사진 2장에 위반지역과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알 수 있는 표시,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한 증거자료를 확인 후 신고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 토·일요일, 공휴일은 제외된다.

남구는 주민들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6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해 계고장만 발부하고 오는 8월 3일 주민신고 접수분부터 승용차 기준 8만원, 승합차 기준 9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한편, 기존에 운영 중인 5대 불법주정차 구역 (인도, 횡단보도, 교차로 모퉁이, 소화전 주변, 버스정류소) 주민신고제의 누적 신고건수는 31287건에 달하며 이중 요건에 맞는 18709건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울산 남구관계자는 "어린이 안전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한 만큼 앞으로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주차 질서 확립과 안전사고 예방에 주민들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