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인공지능이 재난안전정보를 알려 준다

인공지능 방사능방재 상황전파 및 안전내비게이션 시스템 구축

이솔희 기자 | 2020.06.26 12:55: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울주군 로고. (사진출처=울산 울주군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이솔희 기자] 울산 울주군은 인공지능(AI)기술을 재난대응에 접목한 '인공지능 방사능방재 상황전파 및 안전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구축한다.

울주군은 26일 군청에서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재난 시 주민들이 어디로 갈지, 어떤 길로 대피해야 할지, 집결지와 구호소가 어디인지 등 재난에 대한 주요 정보와 행동요령을 스마트 폰으로 알려주는 '인공지능 방사능방재 상황전파 및 안전내비게이션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시스템은 과거 태풍 '차바', 경주·포항지진 등의 유례없는 재난에 불안감을 느낀 다수의 지역주민들이 지자체, 소방, 경찰 등에 전화를 걸어 발생했던 군민 혼란방지가 가능하다. CBS문자  URL 전송으로 주민들이 바로 접속할 수 있어 신속한 정보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공무원에게도 재난 방재매뉴얼을 대화형으로 제공해 담당부서 및 유관기관 연락처, 재난분야 임무수행 기관과 직원을 손쉽게 찾을 수 있는 기능 등 다양한 재난업무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울주군 관계자는 "지역의 재난 발생 시 취약성과 위험성을 분석한 스마트기술을 활용하여 지역의 재난 대응과 안전역량을 지속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