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재난안전사고 대비 '사물주소' 확대

미아·범죄 등 신고 상황 발생 시 정확한 위치 정보 제공으로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

김청 기자 | 2020.07.03 14:21:4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울주군 로고. (사진출처=울산 울주군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청 기자] 울산 울주군은 올해까지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각종 시설물에 사물 주소를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대상은 공중화장실 177개소, 졸음쉼터 4개소, 지진해일 대피소 14개소다.

도로명주소는 건물에만 부여되어 다중의 통행이나 이용이 잦은 시설에서 안전사고 발생 시 긴급구조나 만남의 장소로 사용 시 위치 표시가 곤란하고, 도로명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시설물은 인근 건물의 도로명주소를 사용하고 있어 긴급상황 발생 시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어 불편함이 있었다.

사물 주소란 건물이 아닌 각종 시설물의 위치를 도로명주소를 활용해 표시한 것으로, 군민들이 지도와 내비게이션 등으로 시설물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생활과 밀접한 사물 중 갱신체계 유지가 가능하고 국민 안전에 우선한 사물에 사물주소를 부여하고 있으며, 이미 육교 승강기 2개소, 둔치주차장 1개소, 지진옥외대피소 61개소, 버스정류장 1384개소, 택시 승강장 15개소에 사물 주소 부여했다.

△명선교 육교승강기 ⇒ 서생면 진하해변길 15 육교승강기 △울주군청 입구 택시승강장 ⇒ 청량읍 군청로 7 택시승강장

사업이 완료되면 미아·범죄 등 신고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정확한 위치 정보 제공으로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으며, 주소체계 구축에 따른 시설물 관리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울주군 민원지적과장은 "그동안 주소체계가 없는 지역의 위치 파악이 어려워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다"며 "앞으로도 위치정보 사각지대에 사물주소 부여를 확대해 군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