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3중수소 검출, 원인과 대책 마련이 '중요'

소모적 정쟁 중단, 검출 원인·시점 등에 대한 민·관합동 조사 촉구...재발방지 대책마련 시급

김하늘 기자 | 2021.01.12 17:17: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사진은 지난해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이 전국원전동맹 조직 완료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사진 제공=울산 중구.)

[울산뉴스투데이 = 김하늘 기자]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회장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부회장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 정미영 부산 금정구청장)이 최근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월성원전 3중수소 검출 사태과 관련해 정확한 원인과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원전동맹은 12일 오전 논평을 통해 지난해 월성원전에서 발생한 3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지금이라도 불필요한 정쟁을 그만두고 민·관 합동조사단에 의한 사건의 원인분석,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최근 정치권에서 해당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사태를 지켜보는 시각은 다를 수도 있다”며 “하지만 이런 논쟁이 점점 정쟁의 도구로 변질되고 있어 전국원전동맹 16개 시·도, 314만 국민들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한수원 발표에 대해서는 “문제의 핵심은 최근 검출되지 않은 3중수소가 2019년에는 어떤 원인으로 배수로에서 71만3,000Bq나 검출됐는지에 대한 명확한 원인분석과 대책마련임에도 한수원은 이에 대한 답변이 아닌 모호한 언어로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며 “이런 한수원의 태도에 전국원전 인근 지역 314만 국민들은 모멸감을 느낀다”고 질타했다.

이어 “한수원이 지난해 태풍으로 인한 원전 셧다운 사태 때 공기 중 염분이 특정 설비에 침투됐다고 말한 것처럼 이번에도 공기 중의 3중수소가 전이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는 것은 원인분석이 어려운 상황에 대해 모든 원인을 공기에 미루는 행태”라고 지적한 뒤 “공기 중의 염분과 3중수소는 항상 특정 원전시설에만 침투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전국원전동맹은 “원전 관련 사건·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우리 314만 국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여전히 우리 주민들은 생존권과 환경권은 철저히 외면당하고, 무한대의 희생만 강요당하고 있다”며 “현 사태를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하기 위해 침소봉대하는 일도, 바나나나 멸치 등을 언급하며 안전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식의 괴담을 유포하는 일도 절대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셀프 조사가 아닌 민·관 합동 조사단에 의한 사건의 원인분석 ▲재발방지 대책 마련 ▲맥스터 문제를 포함한 원전정책에 원전 인근지역 의견 반영하는 제도 개선 등도 함께 촉구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