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서도 상표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 생산된다."

울산시-삼정샘물㈜-㈜우보테크 등 협약 체결…삼정샘물 ‘스파클’ 제품 이달부터 적용

김청 기자 | 2021.01.13 16:38:0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로고. (사진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청 기자] 울산에서도 상표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이 생산된다.
 
울산시는 1월 13일 오후 3시 시청 상황실에서 ‘상표띠 없는 먹는샘물 생산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 체결에는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삼정샘물(주)(대표 성승국), ㈜우보테크(대표 정해일) 등 3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한다.
 
삼정샘물㈜은 울주군 두서면 옥동길에 위치한 사업장에서 먹는샘물 제품 ‘스파클’ 을 생산하고 있다.
 
삼정샘물㈜은 오는 1월 15일부터 ‘스파클’(2ℓ) 제품부터 ‘상표띠가 없는 친환경 생수병’을 적용하고 향후 전체 생산 제품에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정샘물㈜에서는 이번 용기개선과 별개로 작년부터 자사몰 등을 통한 생수 구입 시 빈병의 재활용과 소비자 편의를 위하여 빈병을 회수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우보테크는 울주군 상북면 석남로에 위치하여 ‘얼음골 샘물’을 생산하는 사업장으로, 신규설비 설치 등으로 기존 용기 재고량 소진 후 개선 용기를 도입하여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상표띠가 없는 먹는샘물’은 소포장 묶음 제품에 한하여 용기 표면에 부착하던 상표띠를 없애고 소포장 묶음에 필수 표기사항을 표기한 제품으로 생산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쉽도록 개선한 제품이다.
 
울산시는 이번 먹는샘물 용기 개선으로 페트병 상표띠에 쓰이는 플라스틱 연간 약 26톤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되며 최종적으로 소각 처리시 연간 온실가스 71톤의 감축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생산단계에서부터 불필요한 포장재의 사용을 줄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자원의 재활용까지 생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소비자로 하여금 생활 속의 작은 실천으로 자원 재활용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식을 심어주고 자원의 선순환을 이끌어 내어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4일 자원순환을 촉진하기 위하여 ‘상표띠(라벨)가 없는 먹는샘물(소포장 제품)’과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된 먹는샘물(낱개 제품)’의 생산·판매를 허용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