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교육청 노옥희 교육감,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전면 배치 요청

교육복지안전망센터 교육복지사 10명 증원도 요청

김재환 기자 | 2021.06.08 16:56: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교육청 로고. (사진출처=울산시교육청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재환 기자]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취약계층 학생과 복지 사각지대 학생 지원을 위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전면 배치해 달라고 교육부에 재차 요청했다. 

노 교육감은 8일 울산시교육청 접견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간담회를 열었다.
 
유 부총리는 울산시교육청의 다각적인 취약계층 학생을 위한 교육복지 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교육복지 정책 확대 필요성에 대해 노교육감과 교육복지사 등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앞서 노 교육감은 지난해 7월 유 부총리와 영남권 교육감 간담회에서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를 위한 사업비와 인건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당시 교육부는 노 교육감의 요청에 교육복지사가 배치되지 않은 학교의 취약계층 학생 복지 수요 발굴과 지원을 위해 교육지원청 단위에 가칭 교육복지안전망센터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 2월 교육복지사 미배치 학교에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을 발굴·지원하고,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한 맞춤형 교육복지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교육청이 직접 인력을 선발해 강북과 강남교육지원청에 교육복지안전망센터를 구축했다.

센터에서는 학교로부터 취약계층 학생 지원 신청을 받아 지원하고 있으며, 취약계층 학생의 사례를 관리해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과 지역기관과 연계한 전문적 교육복지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노 교육감은 이날 간담회에서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전면배치와 함께 교육복지안전망센터에 교육복지사 10명 증원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취약계층 학생들의 여건이 더 열악해지면서 학생 맞춤형 긴급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울산지역 교육복지사가 배치된 학교는 모두 27개 학교(초등학교 10교, 중학교 13교, 특성화고 4교)이다. 

이는 울산 지역 학교 248교 가운데 10.9%에 해당한다. 울산지역 전체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하게 되면 사업비와 인건비로 연간 154억7000만원이 필요하다.

현재 센터에는 교육복지사 6명이 교육복지사가 배치되지 않은 초·중학교 185교를 담당하고 있다. 

교육복지사 1인당 약 27개 학교의 취약계층 학생을 맡아 사례를 관리하면서 집중적인 지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교육감은  전면 배치 이전이라도 최소한 교육복지사 1인당 약 10개 학교 수준이 되어야 학교별 맞춤형 지원과 함께 집중적인 사례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며 시급하게 교육복지사 10명 증원을 요청했다.

울산시교육청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학생을 지원하기 위해 ‘울산형 취약계층 학생 교육복지 통합지원 계획’을 세우고 사업을 총괄할 전담부서 신설과 함께 정서·돌봄 안전망 강화, 학습 지원 강화 등 취약계층 학생에게 신속한 지원을 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더불어 취약학생 발굴 지원 시스템으로 지방자치단체·관계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지역사회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는 ‘온 동네가 참여하는 발견·지원 체계’를 만들고 있다. 

 오는 7월부터는 취약계층 학생을 개인 맞춤형 복지전문가와 이어주는 교육복지이음단도 시범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는 취약계층 학생 통합지원을 위한 애플리케이션도 만들어 보급한다. 

노옥희 교육감은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재난 상황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취약계층 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지원하는 교육복지사분들의 역할을 교육 현장에 많은 힘이 되고 있다”라며 “교육복지사들이 학교 현장에서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큰 역할을 하고 있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가 배치될 수 있도록 교육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워진 취약계층 가정 학생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지원하기 위해 애써주고 계시는 교육복지사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라며 “교육부와 울산교육청의 협력을 통해 교육복지 안전망을 확대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교육복지 사각지대 없이 학생들이 학습과 생활에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 부총리는 이날 노 교육감과 간담회 이후 울산시청에서 열린 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출범식에 참석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