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제7회 큐레이터와의 대화’ 개최

회화·병풍 추가 공개 통해 새로운 볼거리 제공…7월 8일, ‘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소장품전’회화 작품 해설

김솔 기자 | 2021.06.30 13:23: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제6회 박물관 큐레이터와의 대화 운영 사진. 제공=울산시.

[울산뉴스투데이 = 김솔 기자]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은 7월 8일(목) 오후 2시 울산박물관 기획전시실Ⅰ에서 ‘제7회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특별전시실에서 만난 회화 작품’이라는 주제로 올해 울산박물관 제1차 특별전 ‘울산의 역사와 미래를 담는 그릇, 울산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소장품전-’의 회화 작품에 대해 이하나 학예연구사가 진행한다. 
  
이번 소장품전은 개관 10주년을 맞이한 울산박물관의 유물 수집 성과와 연구 성과를 볼 수 있는 전시로, 지난 4월 27일 개막한 이래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6월 중순 관람객 1만 명을 훌쩍 넘겼다. 
  
특히 7월 6일(화)부터 특별전시 중인 조선시대 회화작품 및 병풍을 일부 교체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새롭게 전시될 유물은 조선통신사 수행 화원인 술재 변박의 ‘송하고승’, 조선 후기 화원 혜산 유숙의 ‘오동나무’, 섬세한 필치가 돋보이는 ‘까치 호랑이’, 조선 후기 병풍으로 자주 그려졌던 화려한 ‘곽분양행락도 병풍’과 청나라 황제의 사냥 장면을 박진감 넘치게 묘사한 ‘호렵도 병풍’ 등이다. 
  
이번 행사는 원활한 운영을 위해 참여 인원은 25명으로 제한되며, 울산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http://yes.ulsan.go.kr)에서 선착순 모집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울산박물관 전시교육팀(☎052-229-4731)으로 문의하면 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울산박물관 소장품 중 새롭게 선보일 전통 회화를 중심으로 전시 해설을 직접 들으면서 한국문화사의 몇 장면에 관심을 갖게 되는 시간을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