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구대 암각화 정밀 안전관리 나선다”

‘반구대암각화 3디(D) 정밀 안전 모니터링 용역 착수 보고회’

김솔 기자 | 2021.07.22 10:51: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청 전경. 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솔 기자] 울산시는 7월 22일(목) 오후 2시 울산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반구대암각화 3디(D) 정밀 안전관리 모니터링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울산시 관계 공무원, 문화재청, 자문위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수보고, 암면세척 범위 및 추진방향 논의,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날 보고회에서는 반구대암각화의 상태와 암면 세척 범위 및 보존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용역 주요내용은 △암각화의 상태, 오염물질 확인 및 암면 세척 △3디(D)스캔 조사 및 형상기록 △기존 3디(D) 자료 등과의 비교분석 및 보존 방안 제시 등이다.
  
이번 사업은 1억 7,500만 원(국비 70%, 시비 30%)이 투입되며, 합자회사 한빛이 맡아 올해 7월부터 내년 4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 반구대암각화의 현상태를 정밀 분석할 계획이다.”며 “기존 3(D)스캔 자료와 비교분석하고 추후 변화정도 등을 확인해, 세계유산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체계적, 지속적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반구대암각화의 상시관리와 보존을 위한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관리체계 개발용역이 올해 10월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