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5개 자생단체 “울산의료원 부지 북구 선정 유감”

“부지 선정 결과 납득하기 어려워…지역 균형발전 대책 마련하라!”

김민준 기자 | 2021.07.22 18:01:0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중구, 5개 자생단체 “울산의료원 부지 북구 선정 유감”

[울산뉴스투데이 = 김민준 기자]울산 중구지역 5개 자생단체들이 울산시가 울산의료원 부지를 북구로 결정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울산 중구 5개 자생단체 대표(중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 김윤석, 중구 통정협의회장 류재규, 중구 새마을회 지회장 주형국, 바르게살기운동 울산시중구협의회장 김진구, 한국자유총연맹 울산시지부중구지회장 이병규)는 22일 오전 11시 30분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 선정 발표에 대한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울산시의 공공의료원 설립 추진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그런데 7월 21일 울산시에서는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를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선정해 발표했는데, 울산시에서는 객관적인 자료 분석과 공정한 기준으로 부지를 선정하였다고 하지만 우리 중구 지역 단체에서는 부지 선정 결과에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또 “중구에서 제출한 후보지는 당초 시에서 제안한 후보지 기준인 부지 적정성, 교통 접근성, 개발 용이성, 경제성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한 최적의 장소로 울산시민 모두가 인정하고 있는바 이번 결정은 상당히 유감스럽다”라고 밝혔다.

특히 “울산시의 주요 정책에서 중구가 연이어 배제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중구 패싱론’을 언급하며 분노하고 있으며, 이번 시의 결정은 울산의료원 건립으로 혁신도시와 중구 발전을 조금이나마 기대한 중구민들에게 또 한 번 절망감을 안겨주는 일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울산혁신도시는 2016년에 최종 준공된 후 10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하였고, 인구 2만 명의 신도시로 성장하였지만, 교육·의료시설, 교통, 문화 등 생활기반 시설 부족과 장기간 방치된 부지로 인해 혁신도시 입주 근로자 및 주민들의 불만은 고조되어 있으며, 이들 중에는 부산 등 주변 도시로 이전하거나 수도권으로 역 이전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라면서 “울산시는 혁신도시 관리주체로서, 책임감 있는 태도로 혁신도시가 당초 계획한 울산의 신성장 거점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또한 주요 정책 추진 시 경제성, 효과성 등을 이유로 특정 지역에 사업이 편중되어서는 안되며, 지역 균형발전을 최우선 과제로 여겨야 함을 명심하고, 중구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사업들을 우리 구에 적극 추진하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덧붙였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