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빅데이터 분석 통한 데이터기반행정 구축

‘2021년 빅데이터 분석 완료 보고회’개최…노후건물 밀집도, 자동차세 체납영치 등 7개 분야

김솔 기자 | 2021.08.30 11:46: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청 전경. 출처=울산시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솔 기자] 울산시가 공공·민간 빅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하고 시민 맞춤형 정책 수립에 활용한다.
  
울산시는 8월 30일 오후 2시 본관 4층 중회의실에서 ‘2021년 빅데이터분석 완료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울산시와 울산빅데이터센터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빅데이터 분석 결과 보고와 활용방안 논의 등으로 진행된다.
  
‘2021년 빅데이터 분석’은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한 △ 빈집 정비를 위한 공영주차장 활용 입지 우선순위 분석 △ 전기차 충전 기반 구축 최적 입지선정 △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활용 시시티브이(CCTV) 설치지점 도출 △ 자동차세 체납영치 분석 △ 울산시 노후건물 밀집도 분석 △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분석 △ 도서관 민원키워드 분석 등 7개 분야에 대해 실시됐다.
  
울산시가 보유한 공공데이터와 통신사 유동인구 등 민간 데이터를 수집해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기법과 인공지능(AI)기반의 모델 등이 분석에 적극 활용됐다.
  
분야별 분석 내용을 보면‘빈집 정비를 위한 공영주차장 활용 입지 우선순위 분석’은 미활용 되고 있는 지역별 소외 공간의 효율적인 재활용 방안을 모색하고자 추진하였다. 빈집 분포와 주자장 수요를 분석하여 구군별로 공공 주차장 적합 공간을 각각 3곳씩 도출하였다.
  
‘전기차 충전 기반 구축 최적 입지선정 분석’은 울산 내 전기차 보유현황, 주차장 정보 등을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후보지 30곳을 도출하였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활용 시시티브이(CCTV) 설치 지점 도출 분석’은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감시취약지수, 범죄취약지수, 환경취약지수, 유동인구요인지수로 울산 전역을 분석하였으며, 분석 결과 시시티브이(CCTV) 우선지역 100곳이 도출됐다. 
  
‘자동차세 체납영치 분석’은 번호판 영치 장소와 납세자 주소 등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1만여 곳의 영치 가능 장소를 도출했다. 울산시는 분석 결과를 시각화 및 지도화하여 계획적인 단속 업무에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울산시 노후건물 밀집도 분석’은 울산시 전체 노후건물의 밀집도를 분석하여 정비가 필요한 우선 지역 20여 곳을 도출했다. 분석 결과는 향후 도시재생, 주거 환경 개선 등 지원 사업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 효과 분석’결과 재난지원금 사용 패턴은 서비스업이 밀집된 지역으로 집중되기보다 거주하는 인근 지역의 음식점, 슈퍼/편의점 등 소상공인 관련업종의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당초 정책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판단되었다.
  
‘도서관 민원키워드 분석’은 누리집, 국민신문고 등으로 접수된 민원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주요민원은 도서 대출․반납 안내, 주차장 부족, 자료실 이용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민원을 사전에 예측하여 도서관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안승대 기획조정실장은 “앞으로도 울산시 행정 전반에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활용 문화를 정착시켜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행정을 구현하고, 시민 맞춤형 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