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태풍 피해 대비 녹지대 및 쉼터 사전 정비작업 완료

태풍 등 재난과 재해로부터 군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녹지분야 시설물 점검 및 관리에 최선

김솔 기자 | 2021.09.15 11:37:3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 울주군 로고. (사진출처=울산 울주군 홈페이지)

[울산뉴스투데이 = 김솔 기자] 울산 울주군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관내 녹지대 및 쉼터내 수목 지주목 정비 및 고사목 정리작업, 배수로와 사면 등 시설물 집중정비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울주군은 관내 가로수(75,245주), 수벽(41km), 가로화단(203,940㎡),  교통섬(30,023㎡), 중앙분리대(8,457㎡), 도로소공원(138,552㎡) 내 식재되어있는 수목 및 시설물에 대해 사전 정비작업을 완료했다. 

주요 정비사항은 가로수 및 녹지대 내 낡은 지주목 정비작업, 도로변 가로수 고사목 및 수형불량목 제거, 신규 식재지 지주목 상태 점검, 완충녹지 내 배수로, 산책로 정비 등이다.

​2021년 상반기 도시녹화사업 완료지에 대해서도 안전 점검 순찰을 실시하였으며, 침수피해가 우려되는 아파트 주변 녹지대 및 쉼터 배수로를 정비하고, 가로수 201개 노선 및 녹지대 내 고사 우려목을 전수조사하여 40여 그루를 제거하는 등 안전이 우려되는 시설물을 집중점검하고 사전 조치하여 위험 요소를 미리 차단하였다.

아울러 장마철 호우와 태풍 등 재해예방을 위해 기간제근로자를 활용한 응급복구팀을 10월까지 운영하여 녹지대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울주군 관계자는“태풍 등 재난과 재해로부터 군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녹지분야 시설물 점검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아파트나 개인 건물 주변 수목 상태, 개인 사유지 내 쓰러질 위험이 있는 수목 점검에 군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와 신고를 바란다”고 말했다.

울주군은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녹지 및 공원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녹지 및 공원 내 노후 벤치, 파고라, 가로등 등에 대해서 자체적인 수시 점검 및 유지보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쾌적한 녹지 및 공원 유지관리를 위해 풀베기 사업(1년 4회), 병해충 방제, 수목전정사업을 수시로 시행하고 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