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 때문에 양심을 포기하실 건가요?”

똑딱길 골목정원 화분 도난…중구, 경찰 고발조치

이정은 기자 | 2021.12.03 15:36:4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주민들을 위한 각종 정원시설에서 꽃과 나무 등이 사라지거나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중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사진은 똑딱길 골목정원 화분 도난 장면. 사진제공=울산 중구.

[울산뉴스투데이 = 이정은 기자] 주민들을 위한 각종 정원시설에서 꽃과 나무 등이 사라지거나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중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는 지난해 5월 원도심 문화의 거리 공용 화분에 심겨 있던 다량의 패랭이꽃을 도난당한데 이어, 10월에도 교량 난간에 설치된 초화가 사라지자 해당 장소 인근에 도난 방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행정 계도 활동을 펼쳤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도난 사고가 끊이지 않자 지난해 10월 중부경찰서에 사건을 고발했지만 증거불충분으로 절도범을 찾지 못한 채 수사가 종결됐다.

중구는 최근 원도심 똑딱길 골목정원의 화분이 분실됐다는 주민의 제보를 받아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지난 11월 20일 오전 8시 38분경 한 주민이 화분을 훔쳐 간 사실을 확인했다.

중구는 비슷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 11월 29일 중부경찰서에 사건을 고발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이번 도난 사건은 절도죄에 해당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중구가 정원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선 높은 시민의식이 전제되어야 하는 만큼 주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