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단체협약 체결

조수민 기자 | 2022.05.10 21:03: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광역시교육청이 10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출처=울산광역시교육청

[울산뉴스투데이 = 조수민 기자] 울산광역시교육청이 10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노옥희 교육감과 전국공공운수노조교육공무직 본부장 이윤희, 전국여성노동조합 위원장 최순임,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 박미향 등 양측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지난해 6월 단체교섭 절차와 방법에 대해 합의했고, 같은 해 6월 21일부터 제1차 본교섭(개회식)을 시작한 이후 약 11개월에 걸쳐 총 44차례의 지속적인 교섭과 협의를 진행해 이날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지난해 7월 5일 총 792항의 교섭요구안을 교육청에 제출하여 교섭을 통해 최종 71개 항을 확정하였으며, 최종 체결된 단체협약은 전체 126개 조, 377개 항의 합의사항이 담겨있다. 
 이번 단체협약은 2019년 1월 이후 약 3년 3개월 만이며, 노옥희 교육감 취임 이후로는 2번째이다. 

 단체협약 주요 내용은 방학 중 비근무자 근무일수 보장(조리직종 16일, 조리외직종 7일), 방학중 유급휴일 확대(설연휴 3일), 근무시간 확대(돌봄전담사 5시간→8시간, 청소원 6시간→7시간), 정년퇴직자 퇴직 직전 휴가 확대(최대 20일), 유급병가일 수 확대(25일→60일), 학습 휴가 신설(5일), 학교근무 영양사·전문상담사 자율연수 신설(10일), 근로시간 면제시간 확대(1,850시간→2,000시간) 등이다. 

 이번 단체협약은 학교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모성보호 보장, 각종 휴가 및 병가 등의 확대로 일과 삶이 균형 잡힌 직장생활이 될 수 있도록 근무여건 개선에 중점을 두고 진행한 만큼 향후 상생적이고 협력적인 노사문화 정착에 큰 틀이 마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노옥희 교육감은 “앞으로도 노사가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학교 현장이 더욱 민주적으로 소통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