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제4차 환경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내년부터 2040년까지 11개 환경분야 70개 추진과제 시행

조수민 기자 | 2022.11.28 18:22: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  

울산시 울주군이 28일 군청 이화홀에서 제4차 환경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울산뉴스투데이 = 조수민 기자] 울산시 울주군이 28일 군청 이화홀에서 제4차 환경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강윤구 부군수와 노미경 군의원, 다양한 분야의 환경전문가로 구성된 울주군 환경정책위원회 위원들과 관련 부서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계획 설명과 심의를 진행했다. 

새롭게 수립된 울주군 제4차 환경계획은 내년부터 2040년까지 시행하며, 11개 환경분야 총 70개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2050 탄소중립 실현과 함께 ‘군민이 함께 만드는·누리는·여는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울주’를 비전을 제시하고, 세부실천계획을 수립했다.  

분야별 세부추진계획은 △도시녹화 등 자연환경분야 △대기오염 배출원 관리 등 대기환경분야 △재활용 극대화 등 폐기물분야 △신재생에너지보급을 포함한 기후변화 및 에너지분야 △녹색소비, 친환경소비과 관련된 환경·사회·경제의 대통합분야 등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울주군의 현안과 환경여건 등 고유성과 특수성을 담아 환경계획을 수립했다”며 “이번 용역이 단순한 계획에 그치지 않도록 내실있게 추진해 군민들이 아름답고 깨끗한 자연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New Document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주말에 가볼만한 곳] 울산 배내골 파라다이스 펜션, 자연과 함께 힐링숙박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7번째 참돌고래떼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참돌고래떼 3000여마리 발견 울산, ‘고래바다여행선’ 4월 1일 첫 출항 KTX 울산역, 해남 땅끝마을·대흥사 기차여행 운행
배너
배너

배너